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댓신상]목에 낀 미세먼지, 좋은 소금으로

최종수정 2014.03.28 10:05 기사입력 2014.03.28 10:05

댓글쓰기

애경 '2080 천일염 가글'

◆당신에게 추천합니다
#미세먼지와 황사로 목이 답답한 사람이라면
◆한 줄 느낌
#개운함에 기분도 상쾌
◆소비자가격
# 80㎖ 1500원, 250㎖ 3700원, 750㎖ 7900원


[올댓신상]목에 낀 미세먼지, 좋은 소금으로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회사원 고진영(30ㆍ여)씨는 최근 목이 칼칼하고 텁텁한 것 같아 물을 자주 마신다. 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황사 탓이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폐로 들어가 진폐증과 폐암을 유발한다는 뉴스를 접한 뒤로 가급적 야외 활동을 줄이고 있다.
어쩔 수 없이 밖에 나갈 땐 마스크를 착용한다. 하지만 마스크를 내내하고 있을 수 없기 때문에 목의 불편함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가글을 사용해보라는 주변의 조언에 애경의 '2080 천일염 가글'을 구매했다. 가격은 3700원(250㎖)으로 다른 브랜드 제품보다는 다소 비싼 편이었다.

이 제품은 천연항균제로 알려진 천일염을 함유해 항균 기능성을 높인 반면 에탄올 함량은 최소화시켰다. 제품에 함유된 천일염의 항균성분이 구강 내에 서식하는 유해세균의 번식을 99.9% 억제시켜준다. 의약외품으로 출시된 2080 천일염 가글은 치과대학 임상실험을 통해 기존제품보다 6배의 항균효과와 5배의 치은염 예방효과가 입증됐다고 한다.

실제로 사용해보니 짠맛이 살짝 느껴졌다. 가글한 뒤에는 짠맛보다 개운함이 더 컸다. 외출하고 실내로 들어올때마다 가글로 미세먼지를 게워냈더니 목의 텁텁한 느낌이 줄어든 기분이다.
애경 관계자는 " '2080 천일염 가글'은 천일염뿐 아니라 강력한 살균력을 가진 염화세틸필리디늄(CPC)을 함유했다"면서 "천일염과 염화세틸피리디늄이 칫솔이 닿지 않는 치아 사이 및 치아와 잇몸 사이 등 유해균이 증식하기 쉬운 곳에 쉽게 침투해 구강질환을 효과적으로 예방해준다"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