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재산공개]최경수 이사장 주식 팔고 예금 늘리고

최종수정 2014.03.28 09:07 기사입력 2014.03.28 09:00

댓글쓰기

▲최경수 거래소 이사장

▲최경수 거래소 이사장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증시 사령탑'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증권 주식을 매각하고 예금액수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공개된 공직자 재산등록 현황에 따르면 최 이사장은 본인과 가족 재산으로 총 41억5464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신고액 42억4980만원에 비해 7억2005만원 감소한 것이다.
이중 유가증권은 3억3429만원에서 2억6033만원으로 1억4605만원 상당이 감소했다. 최 이사장 본인 명의의 현대증권보통주 5000주와 현대증권 우선주 2만5000주를 모두 매각한 탓이다. 배우자 보유 주식은 1억4592만원으로 전년도 1억5408만원 대비 1000만원 상당이 줄었다.

반면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예금은 21억8586만원에서 24억7304만원으로 증가해 주식 매각 대금 이상의 금액을 저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채무는 최 이사장의 장남과 차남이 하나은행과 신한은행에 총 4억8009만원을 빌리면서 불어났다.
이외 최 이사장은 본인 소유의 서울 송파 소재 아파트 4억8000만원, 배우자 소유의 대구 수성구 소재 건물 5억1518만원 등 소유 건물 18억9306만원을 신고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