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27 대란, 갤럭시S5가 19만원…말이 돼? "속지 마세요"

최종수정 2014.03.28 08:17 기사입력 2014.03.28 08:14

댓글쓰기

▲3.27 대란.

▲3.27 대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연이어 헛소문만 나돌고 있는 '대란' 전쟁이 또 시작이다.

27일 스마트폰 공동구매 사이트에 최근에 출시한 삼성전자 '갤럭시 S5'를 19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갤럭시S5'의 출고가는 86만6800원으로 보조금을 지원해 19만원에 판매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법정보조금 한도 27만원을 훌쩍 넘은 금액이라는 것 때문에 네티즌은 '3.27' 대란이 일어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어났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해당 온라인 판매점이 요금할인을 단말기 보조금인 것처럼 속여 보조금과 합산해 기기 구매 가격인 것처럼 소비자를 호도하고 있다"고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이어 "이 제품을 69(6만9000원)요금제로 24개월 약정 가입시 월 1만7500원씩 총 42만원의 요금을 할인 받는데 이를 보조금처럼 말하고 있다"며 "고객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3.27 대란 소식에 네티즌은 "3.27 대란, 공동구매하려고 했는데" "3.27 대란, 아닐 줄 알았어" "3.27 대란, 어쩐지 너무 싸다 싶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