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기관 女風은 아직…정규직 女비율 25%

최종수정 2014.03.25 09:09 기사입력 2014.03.25 09: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민간채용시장에서 강하게 불고 있는 여풍(女風)이 공공기관에서는 미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이 50%를 넘고 있지만 공공기관 정규직 여성비율은 이의 절반 수준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정부 산하 공공기관 314곳의 임직원 25만3453명 중 정규직 여성은 25.3%인 6만4232명이다. 비정규직이나 무기계약직을 포함하면 비율은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여직원 비율이 평균에 못 미치는 공공기관은 115곳(36.6%)이었으며 이 중에서도 여직원 비율이 10%를 밑도는 곳은 42곳이었다.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건설관리공사의 경우 임직원 335명 모두가 남성이었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우체국물류지원단(1.8%),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대한석탄공사(2.3%)와 한전KPS(2.7%), 한국가스기술공사(2.7%) 등도 여직원 비율이 낮다.

반면에 여직원이 절반 이상인 공공기관은 47곳(15%)이었다.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육진흥원은 임직원 49명이 전부 여성이었고 국무조정실 산하 육아정책연구소(81.3%),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건강증진재단(80.8%), 국무조정실 산하 한국여성정책연구원(80.4%) 등도 여직원 비중이 컸다.

정부는 공공기관의 여성고용 확대를 위해 경력단절 여성 채용을 확대할 계획이어서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여성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를 이를 위해 각 기관이 경력단절 여성 채용 목표비율을 자체적으로 설정해 이행하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