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 남성보다 잇몸건강에 더 신경 써야

최종수정 2014.03.24 15:08 기사입력 2014.03.24 15:08

댓글쓰기

24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제6회 잇몸의 날’ 기자간담회에서 경희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신승일 교수가 ‘여성비만과 치주질환’에 대해서 발표하고 있다.

24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한 ‘제6회 잇몸의 날’ 기자간담회에서 경희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신승일 교수가 ‘여성비만과 치주질환’에 대해서 발표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대한치주과학회는 2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비만여성과 치주질환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남성보다 여성들이 잇몸건강에 더 신경써야 한다고 밝혔다.

경희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신승일 교수는 경희대 치주과 내원 환자 중 임상시험에 동의한 환자 총 260명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를 통해 남성보다 여성이 치주질환에 더 취약함을 밝혀냈다.
여성의 경우 비만지표와 치주염 사이에 통계학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다. 특히 흡연과 당뇨의 효과를 배제할 경우 복부비만인 여성일수록 중증 치주염의 위험도가 2.78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당뇨병 2배, 뇌졸중 2.11배에 비해서도 높은 수치여서, 여성들이 치주질환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함을 알 수 있었다.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황유정 교수는 잇몸이 여성호르몬의 표적기관이라고 밝히며 발표를 통해사춘기, 임신과 출산, 폐경기에 이르는 여성의 생리주기별 치주조직의 환경변화를 설명했다.
특히 임신 중 구강건강을 소홀히 하는 임신여성에게 구강건강에 관한 교육과 치과치료에 대한 인식개선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치주염을 방치하면 조산의 위험이 높아지고 통증을 참는 것이 아기에게 더 큰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외에 치주염, 임플란트 주위염이 당뇨병과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다는 경북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 이재목 교수의 발표도 이어졌다.

당뇨병이 치주질환을 유발 또는 악화시킨다는 사실과 함께 치주질환이 당뇨병에 직접 영향을 주며 당뇨병 또한 치주염 진행에 영향을 주는 상호관계가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당뇨와 같은 전신질환의 예방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잇몸의 중요성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임플란트 보유자의 경우 임플란트 주위염 등의 예방 관리를 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비만과 치주질환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 신승일 교수는 “그간 국내에서 비만과 치주질환에 관한 연구는 단 3편뿐이었으며 실질적인 치주염을 보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며 “치주염에 있어서 여성과 남성과의 차이를 밝힌 이번 연구를 통해 정기적인 치과 검진 등 여성들이 잇몸건강 관리에 특히 더 신경 쓸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대한치주과학회 이영규 회장은 “치주질환과 전신질환의 관계가 계속 밝혀지고 있는 만큼 치주질환에 대한 관리가 더욱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며 “대한치주과학회와 후원사인 동국제약이 함께 잇몸건강을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 고 전했다.

이날 이영규 대한치주과학회 회장과 이영욱 동국제약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잇몸의 날 기념식 행사도 가졌다. 오후에 진행된 기념식에는 대한치주과학회 이영규 회장을 비롯해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세영 회장, 대한치과위생사협회 김원숙 회장, 동국제약 이영욱 대표이사, ‘잇몸의 날’ 홍보대사인 탤런트 최불암씨 등 내·외빈이 참석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