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신분증에 도로명주소 스티커 부착

최종수정 2014.03.19 15:07 기사입력 2014.03.19 15:07

댓글쓰기

신분증 상에 도로명주소 표기해 6·4 지방선거 당일 혼란 최소화할 수 있을 것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6·4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대비해 투표소에서 본인 확인을 원활히 하고 도로명주소를 조기에 정착시키기 위해 신분증 상 도로명주소 스티커 표기를 추진한다.

김성환 노원구청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사업 추진배경은 올해부터 도로명주소가 전면 시행됨에 따라 아직까지 도로명주소가 아닌 지번주소에 익숙한 주민들이 투표 당일 투표소를 잘못 찾아가거나 선거인 명부 대조 시 도로명주소 인지 부족에 따른 혼선을 방지코자 하기 위함이다.
구는 먼저 1차적으로 주민등록 일제정리 기간인 오는 4월30일까지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복지카드 등 본인 확인이 가능한 신분증에 도로명주소 스티커를 제작·배포할 계획으로 추진내용이 미흡하다 판단될 경우 선거인명부 작성 전까지 재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지역내 22만1000여 세대에 대해 주민등록 사실조사 시 지역 통장이 개별 가구를 방문, 세대별 3장에서 최대 6장까지 스티커를 배포, 부착토록 할 계획이다.

또 동 주민센터를 내방하는 전입신고자나 기타 민원인, 각종 직능단체 회의 참석 대상자들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세대주, 세대원 등에게 출력, 배부할 예정이다.
이외도 구청 내방민원, 민방위 교육장 등 다중 민원 방문 장소에서도 전용 출력기를 사용해 도로명주소 스티커 부착 서비스를 실시, 도로명주소 미인지에 따른 혼선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구는 설명했다.

함학림 자치행정과장은 “올해부터 도로명 주소가 전면시행 되고 있음에도 아직까지 많은 주민들이 도로명주소를 정확히 인지하고 있지 못하다는 최근 언론 보도가 있어 정부, 서울시와 함께 이와 같은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도로명 주소도 조기에 정착하고 다가오는 6·4 지방선거를 대비해 원활한 선거가 치러질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