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기업 68% "비정상 관행 직접 겪었다"

최종수정 2014.03.03 12:00 기사입력 2014.03.03 12:00

댓글쓰기

중소기업 68% "비정상 관행 직접 겪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비정상적인 관행을 직접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금융 관련 분야였으며,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업체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돼 '비정상의 정상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중소기업 CEO 300명을 대상으로 '비정상의 정상화에 대한 중소기업 CEO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65.0%가 '기업 경영활동에 있어 비정상적인 관행·제도가 많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10명 중 7명(68.0%)은 비정상적인 관행이나 제도를 직접 경험했으며, 경험자 중 89.2%는 직접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비정상적 관행을 경험한 분야(복수응답)로는 '금융·보증(51.0%)' 분야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대기업 납품(26.5%), 공공기관 납품(20.1%), 노동·고용·인력(15.2%) 분야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68% "비정상 관행 직접 겪었다"
중소기업 CEO들은 이런 비정상적 제도와 관행을 겪었음에도 약자로서 받을 불이익(45.4%)과 개별업체 노력의 한계(36.2%) 때문에 대부분(74.5%)이 그냥 받아들여 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 정부의 법령·조례 등 관계법령을 전면 재검토하고(33.2%), 비정상 행위에 대한 처벌기준 마련·강화(23.0%), 상설 신고센터 개설(15.7%)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중소기업인들은 정부의 비정상의 정상화 개혁정책에 대해 92.7%가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실효성을 거둘지에 대하여는 다소 낮은 기대감(52.3%)을 나타냈다.

박해철 중기중앙회 정책개발1본부장은 "중소기업의 튼튼한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서 중소기업 분야의 비정상적인 관행·제도에 대한 개선은 꼭 필요하다"며 "3일부터 중소기업중앙회 전 임직원이 중소기업 현장방문 조사를 진행, 기업경영에서 겪는 불합리한 관행과 제도를 발굴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