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중앙회, 中企 현장서 '비정상의 정상화' 앞장선다

최종수정 2014.02.23 06:00 기사입력 2014.02.23 06:00

댓글쓰기

中企 현장 모니터링 추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소기업단체협의회·중소기업연구원과 공동으로 현장조사단을 구성해 내달 3일부터 '중소기업 현장 모니터링'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모니터링은 중소기업 현장 곳곳에 뿌리내린 비정상적인 관행과 제도를 발굴, 정책을 건의함으로써 중소기업 분야 비정상의 정상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된다.

오는 25일 부터 중소기업·소상공인 300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분야 비정상의 정상화에 대한 CEO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중기중앙회 전 임직원과 중소기업연구원이 중소기업 현장 300곳을 방문해 기업 경영활동에서 겪고 있는 비정상적인 관행·제도와 그로 인한 피해 등을 생생하게 파악한다.

또 중소기업계 다양한 분야의 사례가 파악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단체협의회와 온라인 접수 채널을 통해서도 사례를 접수할 계획이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현장 모니터링에서 나타난 주요 과제 등을 정책 과제집으로 발간, 올해 7월 정부에서 발표될 '비정상의 정상화' 2차 과제에 포함될 수 있도록 건의하고 국회 대토론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박해철 중기중앙회 정책개발1본부장은 "지난해 경제민주화와 관련된 여러 정책이 입법화 되어 중소기업·소상공인이 안정적인 기업경영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지만 아직도 현장 곳곳에 불합리한 관행이 여전히 남아 있다"며 "현장 모니터링 실시를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기업경영에서 겪는 불합리한 관행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