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운용, '한국투자 미국MLP특별자산펀드' 출시

최종수정 2014.03.03 09:16 기사입력 2014.03.03 09:16

댓글쓰기

배당수익과 주가상승으로 인한 매매차익 동시 추구
글로벌 IB 모건스탠리와 스왑계약 체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미국 현지 마스터합자조합(MLP) 전문 운용사와의 협업을 통해 전문성을 강화시킨 펀드가 출시된다. 인프라 이용료를 수익기반으로 배당수익과 주가상승으로 인한 매매차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미국 셰일에너지 사업성장에 따라 수익 확대가 기대되는 '한국투자 미국MLP특별자산 펀드(오일가스인프라-파생형)'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셰일에너지 등 미국내 원유·가스 등을 운반하는 송유관 및 저장시설 등의 인프라사업을 영위하는 미국 MLP(Master Limited Partnership)에 투자하는 공모펀드이다. 추가적인 가입과 환매가 자유로운 추가형, 개방형이다.

MLP는 에너지인프라 사업에 투자하도록 미정부에서 법인세를 면제해주고 있는 합자조합으로, 그 지분이 증시에 상장돼 거래되고 있다. 2013년말 기준 MLP종목수는 총120개로 시가총액은 약 600조원 규모이며, MLP투자 펀드규모도 약 60조원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총시설용량의 70~80%에 대해 3~10년에 달하는 계약기간 동안 송유관, 저장시설 등을 이용하고 지불하는 인프라 사용료를 수익으로 하기 때문에 에너지 가격변화에 영향을 덜 받으면서도 꾸준한 배당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10년간 시가배당률 연 6% 수준의 배당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한국투자 미국MLP 특별자산 펀드'는 MLP를 직접 보유하지 않고 총 수익 스왑계약(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모든 현금흐름을 이전시키는 계약)을 통해 MLP 포트폴리오의 배당과 매매에 따른 수익을 그대로 취하는 구조로 운용하게 된다.

이를 통해 MLP를 직접 보유할 때 미국과 국내에서 발생하는 복잡한 세금이슈(미국내 배당세35%, 국내 매각차익22%)를 극복하고 국내에서의 세금(수익의15.4%)만 부과돼 절세효과까지 가능하다. 스왑계약은 국제신용등급 A등급의 글로벌 IB인 모건스탠리와 체결했다.

또 미국 현지에서 3조원 이상 규모의 MLP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쿠싱 자산운용사(Cushing MLP Asset Management)와의 협업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선정하게 된다. 120개의 다양한 MLP종목의 옥석을 가려 30개 수준의 종목에 투자하여 차별적인 성과를 추구하기 위한 운용전문성을 높였다.

서철수 한국투자신탁운용 실물자산운용본부 CIO는 "세계 셰일에너지 매장량 2위인 미국은 안정적인 법 제도와 자원 개발에 필요한 높은 기술과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며 "MLP에 대한 운용 경험이 풍부한 미국 현지 운용사를 통해 투자 종목선정을 함으로써 전문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이어 "자산의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위한 수단으로 활용하기에 유용하고, 장기적인 '시중금리+알파(α)'를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한국투자 미국MLP 특별자산 펀드'는 외화 자산의 60~80% 범위에서 환 헤지 할 계획이다. 환매 수수료는 30일 미만 이익금의 70%, 30일 이상 90일 미만 이익금의 30%를 징구한다.

상품에 대한 가입 및 문의는 한국투자증권, 하나은행, KB은행(PB센터 및 STAR TABLE라운지), 현대증권, SK증권 전국 지점에서 가능하다.
한국운용, '한국투자 미국MLP특별자산펀드' 출시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