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2017년까지 부채 14조7000억원 줄인다

최종수정 2014.03.02 18:06 기사입력 2014.03.02 18: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14조원대의 부채감축 계획을 내놓았다.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전은 2일 2017년까지 부채 14조7000억원을 줄이고 당기순이익을 2조원대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한전은 ▲사업구조조정 ▲자산매각 ▲원가절감 ▲수익창출 ▲금융기법 활용 등 5개 분야 17개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매각 가능한 자산을 모두 매각해 5조3000억원의 부채를 감축할 방침이다. 전력 관련 자회사인 한전기술, 한전KPS 지분은 경영권 유지를 위한 최소 지분(51%)만 남기고 모두 매각한다. 전력사업과 관련이 없는 한전산업개발, LG유플러스 보유 지분은 전량 매각한다. 또 시가 3조원 대인 서울 삼성동 본사 부지 등 개발 가능성이 높은 도심 부동산을 발굴해 최대한 제값을 받고 매각할 계획이다.

한전은 사업 구조조정을 통해 3조원 가량을 줄이기로했다. 전력공급 안정성을 유지하는 범위 안에서 사업 전반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사업시기·규모·방식 등을 바꿔 투자비를 절감할 계획이다. 해외사업도 수익성 중심으로 내실화하면서 신규투자 억제, 민간 자본 활용 등으로 투자비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임금인상분·경영성과급 반납 등 경비절감 대책 등을 통해 4조2,000억원의 부채도 줄인다. 이밖에 다양한 수익창출 사업(3천억원) 및 이자비용 절감(1조9천억원)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전은 이를 통해 작년 말 기준 136%인 부채비율을 2014∼2016년 145% 선에서 관리하고 2017년에는 143%(부채총액 65조2천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한전이 애초 수립한 중장기 재무계획상의 부채비율 164%(70조3천억원)보다 20%포인트 이상 낮으며 정부지침(65조7천억원)과 비교해도 3% 낮다. 작년 말 2천383억원 수준인 당기순이익은 2015년 1조369억원, 2017년 2조2천21억원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