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애 "화내고 욱했던 역사 많다", 솔직 고백

최종수정 2014.02.18 12:56 기사입력 2014.02.18 12:56

댓글쓰기

김희애 "화내고 욱했던 역사 많다", 솔직 고백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김희애가 자신의 성격이 바뀌었음을 고백했다.

김희애는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우아한 거짓말'(감독 이한) 제작보고회에 배우 고아성, 김유정, 김향기, 이한 감독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이한 감독은 김희애에 대해 "모든 사람에게 친절하게 대해주는 성격이다. 물론 굉장히 좋지만, 늘 완벽하려고 하는 모습이 좀 안타깝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 번도 힘들단 얘기를 안하더라. 사실 NG도 내고, 정말 힘든 장면에서 내가 눈을 못 보고 '한 번 더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면 그냥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희애는 "화를 냈던 역사도 많고 욱할 때도 많다"며 "그러면 꼭 후회를 하게 되더라. 화낸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한다"고 고백했다.
그는 또 "우아하고 착하고 그런 게 아니라 성질도 부려보고 다 해봤다. 그래봐야 어차피 또 할거 그냥 열심히 하는게 나아서 그렇게 했다"며 웃어보였다.

한편 '우아한 거짓말'은 아무 말 없이 세상을 떠난 14살 소녀 천지(김향기 분)가 숨겨놓은 비밀을 찾아가는 엄마 현숙(김희애 분)과 언니 만지(고아성 분), 그리고 친구 화연(김유정 분)과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완득이'의 김려령 작가와 이한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 투합해 화제를 낳았다. 개봉은 오는 3월 13일.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