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남종 분신' 서울역 고가서 40대 男 분신 시도(종합)

최종수정 2014.02.15 20:03 기사입력 2014.02.15 2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15일 오후 서울역 고가도로 위에서 40대 남성이 분신을 시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20분께 서울역 고가도로 밑에서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김모(47)씨가 자신의 몸에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

김씨는 경찰이 진화로 큰 부상은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손목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는 분신 직전 '관권개입 부정선거', '박근혜는 퇴진하라' 등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이 적힌 플래카드 3개를 다리 밑으로 펼치고 자신의 양옆 페인트통에 불을 붙이고 시위를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시위 진압을 위해 다가오는 경찰과 승강이를 하다 경찰이 페인트통의의 불을 끄려고 소화액을 뿌리자 우발적으로 몸에 인화성 물을 뿌리고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이날 열린 '고 이남종 열사 추모제'에 맞춰 이씨가 분신한 장소에서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퍼포먼스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계회사에서 근무했던 김씨는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를 계기로 시민사회 활동을 시작했으며 2009년 회사를 그만둔 뒤 전업 활동가로 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