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차단속에 불만’ 60대 택시기사, 구청서 분신자살

최종수정 2014.02.07 15:56 기사입력 2014.02.07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평소 주정차 단속에 불만을 품던 60대 택시기사가 구청 지하주차장에서 분신자살 했다.

7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 50분께 인천시 계양구청 지하주차장에서 택시기사 A(61)씨가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붙여 쓰려져 있는 것을 구청 청원경찰 B(49)씨가 발견했다.
B씨는 경찰에서 “소화기가 필요하다는 고함이 들려 급히 소화기를 가져와 불을 껐다”고 말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분신을 시도하기 전 자살예방센터에 전화를 걸어 “계양구청에서 시너를 뿌리고 자살하겠다”는 말을 남겼으며 센터 직원이 곧바로 119에 신고했지만 A씨의 분신을 막지 못했다.

A씨는 평소 구청 교통행정과에 자주 찾아가 “왜 도로변에 불법 주차된 차량을 단속하지 않느냐”며 주정차 단속 등 교통 관련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자살예방센터에 전화를 한 후 곧바로 택시를 몰고 와 분신자살을 기도해 미처 목숨을 구하지 못한 것 같다”며 “A씨는 3년 전부터 구청을 찾아와 불법 주차 차량들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라는 민원을 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계양구청 교통행정과 공무원과 택시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A씨의 민원내용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