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처음처럼 1도 낮춰…'18도 소주' 시대 열다

최종수정 2014.02.16 10:00 기사입력 2014.02.16 10:00

댓글쓰기

처음처럼 1도 낮춰…'18도 소주' 시대 열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7년 만에 서울, 수도권 지역의 소주 도수가 내려 간다."

롯데주류가 17일부터 기존 19도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1도 낮춰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롯데주류는 최근 소비자 조사에서 부드럽고 순한 소주를 원하는 고객 니즈(Needs)가 높아진 점을 감안해 처음처럼의 제품 특징인 부드러움을 더 강조하고자 18도 처음처럼을 선보이게 됐다.

21도가 주를 이뤘던 출시 당시(2006년) 20도 처음처럼으로 부드러운 소주를 연 처음처럼은 2007년 도수를 19.5도로 낮추면서 1위 업체까지 동참하는 '19.5도 소주시대'를 이끌었고, 7년 만에 주력제품의 19도 벽을 무너뜨리며 국내 소주시장을 강하게 흔들었던 부드러운 소주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영업현장이나 소비자 조사결과를 보면 최근 들어 부드러운 목넘김, 순한 맛에 대한 니즈가 더욱 높아지는 추세고, 도수인하 등을 통해 부드럽고 순한 소주시장을 이끈 처음처럼이였던 만큼 고객 트렌드에 맞춰 도수를 낮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소비자가 원하는 처음처럼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18도 처음처럼은 360㎖ 용량에 출고가는 946원이며, 롯데주류는 강원도 지역을 시작으로 서울과 수도권 전역의 음식점까지 먼저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차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