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졸음쉼터 '효과 뚜렷'…교통사고 사망자 36% 감소

최종수정 2014.02.13 11:00 기사입력 2014.02.13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지난해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지난해 보다 36% 감소해 설치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현재 143곳에서 운영 중인 졸음쉼터를 오는 2017년까지 22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11년부터 고속도로에 133개소, 국도 10개소의 졸음쉼터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지난해에는 교통량이 많지만 휴게소 간 거리가 멀어 쉬어가기 어려웠던 고속도로(23개소)와 국도(8개소)에 졸음쉼터를 설치했다.

국토부는 안내표지 개선, 내비게이션 안내, 도로전광판(VMS) 홍보, 자체 UCC 제작·배포 등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전년대비 36% 감소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둬들였다고 자평했다.

올해는 교통량이 많으나 휴게시설이 부족한 25개 구간에 졸음쉼터를 신규로 설치할 예정이다. 운영중인 143개 구간은 화장실 확충, 안전시설 보강 등을 통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한 쉼터 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명절·휴가철 등 한시적으로 이용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는 졸음쉼터에 임시화장실을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7년까지 졸음쉼터를 총 220개소로 확대해 고속주행 시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피시간을 10분 이내로 낮추는 등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교통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