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반보강 그라우팅' 등 4건 '이달의 신기술'로 지정

최종수정 2014.02.13 06:00 기사입력 2014.02.1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국토교통부는 지반보강 그라우팅, 철도교량 신축이음장치, 무선 계측관리시스템, 터널구간 콘크리트시공 기술 등 새로 개발된 4건의 기술을 ’이달의 건설 신기술‘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제718호 신기술 '펌프제어에 의한 인텔리전트 멀티 그라우팅 시스템'은 그라우팅 압력과 유량을 시스템에 의해 일정하게 제어함으로써 터널, 댐기초지반, 해저·하저터널 등 국내외 대규모 지반보강시 우수한 품질 확보가 가능하도록 한 시스템이다.

제719호 신기술 '철도교량에 설치되는 콘크리트도상용 비배수형 신축이음장치 설치공법'은 별도의 배수시설 설치가 필요없으며 고무실(Seal)의 단순교체만으로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하고 슬래브에서 교각으로 배수되는 우수 등을 차단해 교량의 내구연한을 향상시키는 공법이다.

제720호 신기술 '이중몰딩·단위모듈형 지중수평변위 측정용 센서를 이용한 흙막이 벽체의 실시간 무선원격 계측관리시스템'은 흙막이 시설의 변위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그 데이터를 무선통신으로 전송해 주는 무선원격 계측관리 시스템이다.

제721호 신기술 '백호·호퍼카 및 슈트의 조합장비를 이용한 복선철도 터널 내 콘크리트도상의 시공기술'은 백호(일명 포크레인)와 호퍼카(콘크리트 운반장치)를 이용해 협소한 공간에서 콘크리트 타설이 가능한 기술이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1월에는 신기술 하도급계약시 기술사용료(공사비의 3.5~8.5%)가 보장되도록 계약예규를 개정했다. 올해 1분기에는 공사·설계용역 등의 입찰 평가기준에 신기술 활용 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제도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전국 발주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의 교육·홍보에도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