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별그대' 박해진, 사랑스런 '완소남'의 대본 앓이

최종수정 2014.02.12 10:20 기사입력 2014.02.12 10:20

댓글쓰기

'별그대' 박해진, 사랑스런 '완소남'의 대본 앓이

[아시아경제 e뉴스팀]'별그대' 박해진이 대본 삼매경에 빠졌다.

12일 '별에서 온 그대' 제작사 HB엔터테인먼트는 박해진의 촬영 현장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그는 촬영 세팅을 위해 스태프들이 분주하게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대본에 몰입하고 있다. 그는 빡빡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치밀한 캐릭터 분석으로 완벽히 휘경 역할을 소화해냈다.

대기 중에도 언제나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으며 계속되는 연습과 집중도를 보이고 있는 박해진의 열정에 현장 스태프들도 놀랄 정도.

박해진은 '별에서 온 그대'에서 형 신성록의 수상한 행동들에 의심을 품고 사건을 파헤쳐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12일 방송에서는 휘경(박해진 분)이 송이(전지현 분)를 위험에 빠뜨린 사람이 재경(신성록 분)이 아닐까 하는 의심을 품고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별에서 온 그대'는 소치 동계 올림픽 중계일정으로 밤 9시35분 방송된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