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대한민국 치안시스템 첫 해외 수출

최종수정 2014.02.12 09:01 기사입력 2014.02.12 09:01

댓글쓰기

앙골라 410억원 규모의 통합지령 시스템 구축 및 관련 솔루션 제공
KT, 경찰청 스마트 치안 기술 해외수출 적극 지원키로

1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지방경찰청 112 지령센터에서 경찰들이 치안관제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모습

1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지방경찰청 112 지령센터에서 경찰들이 치안관제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KT(회장 황창규)는 아프리카 앙골라에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우리나라 경찰청 치안시스템인 '112 시스템'을 수출을 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사업 규모는 약410억원이고 현 정부에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추진하는 가운데 성사된 것으로 향후 민관 합동으로 고용과 수익을 창출하는 창조경제의 표준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앙골라 경찰청 치안시스템은 KT가 국내 중소기업과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2016년까지 앙골라 통합지령센터(113 Command & Control Center) 구축과 치안 솔루션을 공급하고, 수도 루안다에 범죄 예방 목적의 폐쇄형텔레비전(CCTV) 및 교통 단속 카메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앙골라 경찰청 입장에서는 통합지령 체계를 최신화하고, 수도 루안다 시내 주요지역에서 대한민국의 앞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최첨단 교통, 보안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KT는 중남미. 동남아 지역에 있는 국가의 경찰청에도 '치안협력 사절단' 파견 시 앙골라 치안시스템의 스마트한 표준 모델을 소개하는 등 추가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민국 경찰청 핵심관계자는 "조만간 KT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앙골라 경찰청 핵심인사를 초청하거나 우리나라 경찰청 전문가를 파견하여 운영 노하우를 전수하는데 KT의 앞선 경험, 역량, 지식, 사업노하우 등을 지원받을 예정이다"이라고 말했다.

KT 글로벌사업본부 임태성 본부장은 "KT가 수출할 112 경찰 지령 시스템은 우리나라의 앞선 정보통신기술을 범죄 신고 처리에 대거 접목한 시스템으로, 많은 지하자원 보유에도 치안 확보가 되지 않아 경제 성장에 어려움을 겪는 아프리카 국가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