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중근 의사 기념관, 韓中 긴밀한 협조 속 진행

최종수정 2014.01.21 07:26 기사입력 2014.01.20 2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하얼빈역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한중 양국이 긴밀하게 협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관계에 정통한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20일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 기념표지석 설치를 요청한 뒤 양국 간에는 지속적인 협의가 있었다"며 "한국은 표지석 문구, 유의사항 등에 대한 의견을 여러 차례 중국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안 의사 기념관 전시실을 꾸미면서 우리 독립기념관이 당초 하얼빈시 조선민족예술관에 제공했던 자료들도 많이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중국이 '표지석 대신 기념관을 설치하고 있다'며 이는 아마도 북한과 일본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결정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안 의사가 황해도 출신이라는 점은 한중 양국이 기념관 건립을 주도적으로 처리하는 것에 북한 측이 불만을 가질 수도 있다는 해석이다.
안 의사 기념비 설치는 지난해 6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게 "안 의사가 한중 양국민이 공히 존경하는 역사적 인물인 만큼 하얼빈역의 안 의사 의거 현장에 기념표지석을 설치하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하고 시 주석이 유관기관에 검토를 지시하겠다고 응답한 것이 계기가 됐다.

한편, 박 대통령이 중국방문 기간 중 산시성(陝西省) 측에 요청했던 '광복군 유적지 표지석' 설치 사업도 순조롭게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