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 소상공인협동조합 활성화…400개 조합 지원

최종수정 2014.01.19 12:00 기사입력 2014.01.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이일규)은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제고를 위해 '2014년 소상공인협동조합 활성화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5인 이상의 소상공인이 협동조합을 설립해 공동의 이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협동조합 당 최대 1억원 한도 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중기청은 올해 지원받을 신규 협동조합 200개를 발굴하고, 지난해 수혜받은 협동조합 중 지원한도 1억원을 초과하지 않은 잔여금액 내에서 200개 조합을 지원하는 등 총 400개 소상공인 협동조합을 지원한다.

지원분야는 ▲공동브랜드개발 ▲공동마케팅 ▲공동작업장임차 ▲공동기술개발 ▲공동네트워크 ▲공동장비 등 6개이며, 올해 신규로 공동구매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공동구매비원 지원은 2000만원 내에서 총구매액의 20%까지 가능하다.

전국 11개 지방중기청과 62개 소상공인지원센터를 통해 사업설명회와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예산 소진시까지다. 신청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www.kmdc.or.kr)과 협업화사업 관리시스템(coop.kmdc.or.kr)에서 온라인으로 받는다.
중기청 관계자는 "지난해 소상공인 협업화 시범사업의 가시적 성과에 따라 소상공인이 스스로의 경쟁력을 갖추어지는 토대가 마련됐다"며 "올해는 신규 협동조합을 적극 발굴, 정부·지자체 등과 연계해 판로를 확대하고 협동조합의 조기정착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소상공인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총 553개 소상공인협동조합 설립되고 252개 예산사업을 지원하며 평균매출 6.2% 이상의 상승효과가 나타났다. 동네빵네협동조합, 피부미용협동조합, 매생이협동조합 등 모범사례도 등장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