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우리 측에 '중대제안'…"30일부터 상호 자극행위 전면중지하자"(상보)

최종수정 2014.01.17 07:57 기사입력 2014.01.16 20:51

댓글쓰기

'서해 5도서 자극 중단' 강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 명의로 남한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을 발표하고 오는 30일부터 상호 자극행위를 중지하자고 제의했다.

국방위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남조선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에서 남북관계 개선이 북한의 입장이라며 "우리는 오는 1월30일부터 음력 설 명절을 계기로 서로를 자극하고 비방 중상하는 모든 행위부터 전면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자는 것을 남조선 당국에 정식으로 제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위는 "상대방에 대한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다"며 남한 정부에 2월 말 시작할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 등의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특히 서해 5개 섬의 '열점지역'을 포함해 지상, 해상, 공중에서 상대를 자극하는 행위를 전면중지할 것을 강조한다며 "이 제안의 실현을 위하여 우리는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위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이 땅에 초래할 핵 재난을 막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도 호상(상호) 취해나갈 것을 제안한다"며 남한 정부가 미국과 함께 '핵타격 수단'을 한반도에 끌어들이는 행위에 매달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변함없는 의지"라며 "우리 핵무력은 철두철미 미국의 핵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수단이지, 결코 동족을 공갈하고 해치기 위한 수단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국방위는 "이 중대제안이 실현되면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비롯하여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크고 작은 모든 문제들이 다 풀리게 될 것"이라며 남한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방위는 이번 '중대제안'이 북한의 정부, 정당, 단체들의 위임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