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선5기 강운태 광주시장, 재정 운영 최고 수준 끌어올려

최종수정 2014.01.16 15:53 기사입력 2014.01.16 15:53

댓글쓰기

"시민 1인당 시세 부담은 최저, 세출 예산은 최고"

강운태 광주시장

강운태 광주시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민선5기 광주광역시의 재정 운영이 광역시 가운데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는 한해 살림살이를 전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는 지방자치단체 예산 개요(안전행정부 주관) 준비 자료에 의하면 재정규모 증가와 시민 1인당 세출 예산액 등에서 광역시 최고 수준이며, 시민 1인당 시세 부담은 광역시 최저수준이라고 밝혔다.

재정 규모는 민선5기가 시작하는 2010년 당초 예산 2조8530억원에서 2014년에는 26.8% 증가한 3조6179억원으로, 광역시 평균 15.1%를 10% 이상 상회하며 2011년 재정규모 3조원 시대를 맞았다.

이는 체납세 징수 강화, 세외 수입 징수율 제고 등 자구 노력과 전략적이고 체계적인 국고보조금 등 의존 재원 확충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반영된 결과다.
시민 1인당 시세 부담은 2010년 당초 예산에는 65만원에서 2014년 70만8000원으로 광역시 최저 수준을 유지해 시민들에게 부담을 적게 준 반면 시민 1인당 세출 예산은 2010년 당초 예산에는 151만원에서 2014년 196만5000원으로 시민들이 상대적으로 많은 혜택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세출예산 혜택은 시민들의 삶의 질을 지원하는 ‘사회복지비’ 지표에서 나타난다. 2010년 사회복지비는 8,312억원으로 예산 대비 29.1%에서 2014년에는 1조 2,341억원으로 34.1%를 차지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민선5기 4년 동안 지속적인 기업유치 등으로 지역 경제 기반이 다져진 만큼 재정규모 3조원 시대를 넘어 4조원 시대가 곧 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