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카드사 정보유출 대응 TF 조직키로

최종수정 2014.01.13 11:24 기사입력 2014.01.13 11:24

댓글쓰기

17일 첫 회의..금융공기업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키로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금융당국이 카드사 정보유출과 관련해 대응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 방만경영과 부채가 많아 지적을 받았던 금융공기업에 대해서는 자구방안을 제출할 것을 지시했다.

고승범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은 13일 기자들과 만나 "금융위 뿐 아니라 금융감독원, 보안업체 등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TF를 조직할 방침"이라면서 "재발 방지대책을 만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처장은 또 "방만경영 선정기관으로 지목된 거래소와 예탁결제원, 코스콤 등에 대해서는 자체적인 계획을 제출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카드사 정보 유출과 공공기관 정상화와 관련해 강도높은 대책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위원장은 "금융신뢰를 강조했는데 (카드사 정보유출 사태가 발생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힌 데 이어 "공공기관 정상화 방안은 필요하다면 기관장을 직접 만나 챙기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고 처장은 "위원장이 정보유출과 공공기관 경영 정상화에 대해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TF 출범과 관련해 오는 17일 금융감독원, 보안업체 등과 함께 첫 회의를 가질 방침이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올해부터 금융현장 방문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고 처장은 "지난해가 계획을 수립하는 시기였다면 올해는 제도가 제대로 시행되는지, 수정할 사항은 없는지 등을 점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계부채 대책과 관련해 고 처장은 "현 상황이 심각한 수준은 아니지만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대출 증가 속도 등을 파악하고 적정 수준이 유지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고 처장은 또 금융소비자원 설치 등 금융관련 법안의 국회 통과에 대해 "2월 중 금소원 설치와 통합산은 등을 출범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