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全금융사 긴급소집.."고객정보 유출시 엄중처벌"

최종수정 2014.01.13 11:23 기사입력 2014.01.13 09: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앞으로 고객 정보를 유출한 금융회사는 담당자는 물론이고 최고경영진까지 강력한 제재를 받게 된다.

고객정보 관리에 대한 금융회사의 자체 점검이 의무화되며, 향후 금융감독원 검사 시에도 고객정보 관리 등 내부통제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13일 오전 전 금융사의 개인정보보호책임자(CPO)와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를 소집, 이 같은 내용을 전달할 계획이다. 전체 금융사와 금융기관 정보보호 최고책임자가 소집된 것은 금감원 사상 처음이다.

이번 회의가 소집된 것은 최근 금융권에서 고객정보 유출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KB국민카드와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등에서 1억명 이상의 고객정보가 유출됐고, 저축은행과 캐피털사에서도 수십만 건의 고객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한국씨티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 은행에서도 13만여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됐다.

금감원은 이날 회의에서 고객정보 유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각 금융사들이 자체적으로 점검, 결과를 보고하도록 주문할 방침이다. 내달까지 점검 결과를 보고받은 뒤 결과가 미흡하거나 취약한 것으로 판단된 금융사에 대해선 추가 현장 점검이나 경영진 면담을 진행한다.
만약 고객정보 유출사고가 재발할 경우, 담당자는 물론이고 최고경영진까지도 처벌한다는 '무관용 원칙'도 강조할 예정이다.

이외에 금감원은 정보가 유출된 고객에게는 개별적으로 고지하고, 위탁 직원 등 용역업체의 개인정보 관리 통제도 강화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정기적인 종합검사나 부문 검사에서도 고객 정보 관리 등 내부통제를 철저히 점검하기로 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