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 공항들 인천공항 벤치마킹 나서

최종수정 2014.01.09 11:26 기사입력 2014.01.09 1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유럽 공항 관계자들이 인천공항을 찾아 공항 운영 노하우 배우기에 나섰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체코 프라하 공항공사는 9일 분야별 상호협력 및 유대를 강화하는 공동 워크숍을 인천공항에서 가졌다.
이번 워크숍은 인천 및 프라하 공항의 상업시설 운영, 환승마케팅, 터미널 확장 계획, 안전관리, 동절기 터미널 운영을 주제로 진행됐다.

프라하 공항 대표단은 인천공항 자동출입국시스템과 상업시설 및 환승편의시설, 한국 전통문화센터 등도 둘러봤다.

양사는 지난해 8월 공항 간 업무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MOU를 체결한 것을 계기로 워크숍을 진행했다.
정창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과 프라하 공항은 각각 동북아, 동유럽의 대표 허브 공항이라는 비전을 갖다"며 "안정적인 공항 운영과 터미널 확장 계획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호 간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7일에는 노르웨이의 오슬로 공항 관계자들이 인천공항을 찾았다. 이들은 ASQ 8연패를 수상한 인천공항의 우수한 서비스 및 공항 운영 노하우를 벤치마킹 하기 위해 방문했다.

오슬로 공항장과 함께, 분야별 주요 경영진이 모두 인천공항을 방문해 적극적인 벤치마킹 의사를 밝혔다.

닉 닐슨 오슬로 공항장은 "오슬로 공항 역시 인천공항과 마찬가지로 2017년까지 제2터미널 건설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공항 건설 분야의 노하우를 지닌 인천공항의 확장 계획에 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노르웨이 오슬로 공항은 자국 인구 500만 명을 크게 웃도는 연간 2300만여 명의 여객이 공항을 이용하고 있다. 유럽 공항들 가운데 최대 면세구역을 운영 중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