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은, STX 자율협약 체결 동의절차 시작

최종수정 2014.01.05 18:11 기사입력 2014.01.05 18: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STX와 채권단의 자율협약 체결이 가시화되고 있다.

5일 STX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STX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율협약 체결 동의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자율협약이 체결되면 총 6998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이 이뤄진다.
채권단의 75%가 동의하면 STX는 채권단은 자율협약을 체결하고 경영정상화 절차를 밟게 된다. 산은은 오는 8일까지 채권은행별로 동의를 받을 계획이다. STX의 채권단은 산은과 우리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정책금융공사 등이다.

앞서 채권단은 자율협약 체결을 위해 무담보 사채권자 참여가 선행돼야 하고, 계속기업으로서 유지 가능한 사업모델을 마련해야 한다며 지난 8월 '조건부 정상화 방안'을 결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STX는 사채권자를 설득해 채권 만기를 2017년 말까지 연장하고, 사채이율을 연 2%로 유지하는 채권조정안과 사채총액의 58%를 출자전환하는 안건에 대한 동의를 받아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