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大 그룹 임원 평균 연봉 3.95억원…직원 대비 6배

최종수정 2013.11.12 08:05 기사입력 2013.11.12 07:37

댓글쓰기

임원 연봉 가장 많은 곳 4억5600만원, 삼성그룹…임직원 간 연봉 격차 가장 큰 곳은 롯데그룹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국내 10대 그룹 임원 연봉은 직원 대비 평균 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삼성그룹으로, 임원과 직원 연봉 간 격차가 가장 큰 곳은 롯데그룹으로 조사됐다.

12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소속 93개 상장사 임직원의 지난해 연봉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등기 및 비등기 임원을 포함한 전체 임원 연봉은 3억9500만원, 직원 연봉은 6790만원이다.
등기 임원이 평균 9억7800만원, 비등기 임원이 평균 3억1800만원으로 조사돼 직원 평균 연봉 대비 등기 임원 연봉은 14.4배, 비등기 임원 연봉은 4.7배 많았다.

임원 연봉이 가장 많은 곳은 재계 1위 삼성그룹이다. 삼성그룹 계열회사 17개사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은 4억5600만원으로, 이는 지난해 삼성 부장급 이하 직원 평균 연봉 7120만원 대비 6.4배 많았다. 삼성그룹의 등기 임원과 비등기 임원 연봉은 각각 14억1300만원, 4억3300만원으로 나타났다.

그룹의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은 4억600만원으로 조사됐다. 등기 임원과 비등기 임원의 연봉은 각각 12억6700만원, 3억500만원으로 삼성그룹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10대 그룹 중 임원과 직원의 연봉 차이가 가장 큰 곳은 롯데그룹이다. 롯데그룹의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은 3억1500만원으로, 직원 평균 연봉인 3760만원보다 8.4배 많았다.

GS 그룹 8개 계열회사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은 3억6600만원으로 직원 평균 연봉 4550만원 대비 8배 높았다.

LG 그룹 11개사의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은 3억4800만원으로 직원 평균 연봉 5590만원 대비 6.2배 높았다.

직원 연봉 수준이 높은 현대차 · POSCO · 한국조선해양 등은 임원 및 직원 간 연봉 차이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은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이 3억6100만원으로 직원 평균 연봉 8850만원의 4.1배였다. 이는 10대 그룹 중 가장 작은 격차다.

현대중공업 계열 3개사 전체 임원 평균 연봉은 직원의 4.3배, 포스코 7개사는 4.8배 수준이었다.

한편 10대 그룹의 이사회 구성원인 등기 임원은 평균 9억7800만원, 집행임원인 비등기 임원은 평균 3억1800만원을 받아 등기 임원과 비등기 임원의 연봉 차이는 3.1배였다.

한화 등기 임원과 비등기 임원 연봉 차이가 4.9배로 10대 그룹 가운데 임원간 연봉 격차가 가장 컸다. 이어 SK(4.2배), LG(3.6배), 삼성·현대차(3.3배) 등이었다.

포스코는 등기 임원과 비등기 임원 연봉 격차가 1.7배에 불과해 10대 그룹 중 임원 간 임금 차이가 가장 작았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