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3Q 실적, 증권 울고 보험 웃고

최종수정 2013.03.05 12:00 기사입력 2013.03.0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지난해 3·4분기 증권업은 거래대금 감소로 수수료가 급격히 줄면서 수익성이 악화된 반면 보험업은 저축성 보험 판매 급증 등 보험료 수입 증대로 수익성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거래소가 3월 결산법인 43개사의 2012사업연도 3분기(2012년 4월1일~2012년 12월31일) 실적을 분석한 결과 개별 기준 전체 영업이익은 4조25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2% 감소했고 순이익은 3조2190억원으로 12.5% 줄었다.

증권업의 경우 전년 동기에 비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큰폭으로 감소했다. 22개 증권사의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은 598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4%, 순이익은 4336억원으로 56.5% 줄었다. 유럽 재정위기 지속 등 불확실성 장기화로 인한 투자심리 악화로 거래대금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수수료 수익이 큰폭으로 축소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일평균거래대금은 2011사업연도 3분기의 9조1362억원에서 지난해 3분기에는 6조4161억원으로 축소됐다.

반면 보험업은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증가세를 보였다. 12개 보험사의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은 3조61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했고 순이익은 2조7547억원으로 3.9% 늘었다.

손해율 상승 등으로 인한 손보사 수익은 감소했으나 저축성 보험 판매 급증 등 생보사 보험료 수입 증대로 전체 수익은 소폭 증가했다.
제조업 9개사는 매출액과 순이익이 소폭 늘었다. 매출액은 74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9%, 영업이익은 421억원으로 1.0%, 순이익은 306억원으로 8.2% 각각 증가했다. 부채비율은 53.8%로 전기말 대비 0.2%포인트 상승했다.

연결 실적으로는 전체(28개사)의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1% 줄었고 연결순이익 및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은 각각 4.8%, 4.5% 감소했다.

이중 17개 증권사의 영업이익과 순이익,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은 각각 57.3%, 60.2%, 60.7% 줄었다. 11개 보험사는 영업이익이 8.1% 늘었고 순이익 및 지배기업 소유주지분 순이익은 각각 12.6%, 12.7% 증가했다.

기업별로 보면 증권업에서는 골든브릿지투자증권이 적자를 지속했고 교보증권 , 유진증권, 한화투자증권 , , SK증권 은 지난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보험사 중에서는 롯데손해보험 이 적자로 돌아섰다.

제조업 중에서는 오리엔트바이오 가 흑자전환한 반면 대동전자 는 적자를 지속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