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적자 쇼크 증권사, ‘기댈 언덕’ 있다(종합)

최종수정 2012.08.13 11:11 기사입력 2012.08.13 11:10

댓글쓰기

3월 결산법인 1분기 실적 들여다보니
당기순익 72% 급감, 62개사 중 21곳 달하지만
외국인 주도 상승랠리
금리 추가인하 가능성에 실적 개선 기대감은 커져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오현길 기자] 주식거래 급감이 본격화 된 올 4∼6월 기간 동안 당기순이익 적자를 기록한 증권사의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더 늘어난 21개사에 달했다.

또 이 기간 62개 증권사가 거둬들인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72.7% 뚝 떨어지는 등 경영악화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최근 외국인 주도의 주가 상승랠리와 맞물려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차츰 늘어가고 있어 향후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커지는 상황이다.

13일 금융감독원이 2012회계연도 1ㆍ4분기(4∼6월) 국내외 62개 증권사의 영업실적(잠정치)을 집계한 결과 이 기간 당기순이익은 216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766억원(72.7%) 급감했다. 증권사들의 자기자본이익률(ROE)는 0.5%로 전년동기(2.1%) 대비 1.6%포인트 하락했다. 순이익 급감의 배경으로는 대내외불안요인에 따른 금융시장 불확실성 지속 등으로 주식거래대금이 감소해 수탁 수수료 수익이 5390억원(37.2%)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1분기 주식거래대금은 386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571조9000억원에 비해 32.5% 떨어졌다. 여기에 주가하락 등에 따라 주식관련손실이 전년동기 대비 3747억원 증가한 것도 수익성 악화를 불러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분기 금리가 하락세를 보이면서 채권관련손익은 4291억원(44.6%) 증가했다.
회사별로는 62사 중 41개사는 흑자를 시현했으나 21개사는 적자를 시현했다. 적자회사 중 국내사는 한화, 교보, 하이투자, 유진투자, SK 등 16개사, 외국계는 한국SC, 맥쿼리, 다이와, 비오에스 등 4개사, 외국사지점은 바클레이즈 1개사였다.

이에 따라 증권사의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평균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6월말 현재 534.0%로 지난해 6월말 기준 513.7%에 비해 20.3%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채권보유 규모 확대 등에 따른 금리관련 위험액 증가로 인해 총위험액이 증가(2.2%)했지만 자기자본 증가 등으로 인해 영업용순자본액이 더 크게 증가(6.2%)하면서 NCR이 상승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흑자를 낸 곳도 순익은 크게 줄어 삼성증권의 1분기 순익은 359억원에 달해 업계 1위였지만 작년 동기보다 57.6% 감소했다. 현대증권은 94.8% 급락했고 우리투자증권이 74.7%, 한국투자증권도 74.5%나 이익이 줄었다.

그러나 8월들어 최근 외국인의 순매수를 원동력으로 증시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고 금리인하 전망에 따른 채권운용 이익도 증가하고 있어 향후 실적이 개선될 공산도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과 손미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 등은 "향후 기준금리가 인하된다면 증권주는 현 시점에서 10~15% 상승여력이 있다"며 "증권사의 자산 중 채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하면서 삼성증권과 대우증권, 우리투자증권 등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