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66%, 역시 '꿈'보다 '현실' 선택

최종수정 2012.11.28 10:04 기사입력 2012.11.28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원래 희망하던 것과 다른 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28일 직장인 83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65.7%가 ‘지금 직무는 희망했던 일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희망을 포기하고 다른 일을 하는 이유로 절반에 가까운 47.7%가 ‘경제부담 등으로 취업이 급해서’라고 답했다. ‘원하는 일을 하기엔 미래가 불투명해서’(11.2%), ‘안정되게 할 수 있는 일이라서’(10.8%), ‘취업준비하기가 상대적으로 쉬워서’(8.6%) 등의 응답도 있었다.

직장인들이 현재 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조건은 ‘직업 안정성’(17.6%)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취업 성공 가능성’(16.9%), ‘높은 연봉’(10.5%), ‘전공’(9.5%), ‘적성 및 특기’(8.1%), ‘주위의 추천’(7.7%)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다시 직업을 선택할 수 있다면 직업 선택 기준으로는 ‘적성 및 특기’(27.9%)를 1순위로 선택했으며 ‘흥미 및 관심사’(27.5%)가 뒤를 이었다. ‘직업 안정성’(15.8%), ‘높은 연봉’(13.9%), ‘사회적 인정’(6.4%) 등의 답변도 나왔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진로를 결정할 때 본인이 처한 여건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지만 적성과 흥미를 간과할 경우 후회할 확률이 높다. 철저한 자기분석을 토대로 목표를 설정하고 충분한 고민을 거쳐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