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시원 "가벼운 役 원했다··매순간이 배움과 도전"

최종수정 2012.11.22 16:22 기사입력 2012.11.22 16:22

댓글쓰기

최시원 "가벼운 役 원했다··매순간이 배움과 도전"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드라마의 제왕’을 통해 맡은 강현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시원은 22일 오후 2시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최시원은 “매작품 촬영할 때 마다 내가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김명민, 정려원 등 많은 선배들을 뵙게 돼 기쁘고, 매순간이 새로운 배움이며 도전이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어 “전작 ‘아테나’와 ‘포세이돈’을 통해 요원과 경찰 역을 맡아 무거운 모습을 보였기에 차기작은 가벼운 역할을 하고 싶었다. 그점은 회사도 내 생각과 같았다. 그러던 차에 ‘드라마의 제왕’이라는 좋은 작품을 만난 것 같다. 나의 가벼운 역할에 대해 회사에서도 별 말 없다. 아마 회사도 극중 내 캐릭터와 실제 모습을 헷갈리는 듯 싶다”고 덧붙였다.

최시원은 ‘드라마의 제왕’에서 국보급 외모에 지적이고 우수에 찬 이미지로 대중적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국내 톱스타 강현민 역을 맡았다. 강현민은 대외적으로는 매너 좋고 세련됨으로 대중을 압도하지만 이면은 무언가 깊이 생각하는 걸 끔찍이 싫어하며, 사랑 역시, 금방 사랑에 빠지고 빨리 헤어지는 성격의 소유자다.
한편 ‘드라마의 제왕’은 악명 높은 제작사 대표와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부르짖는 솔직 담백한 신인작가, 타협을 모르는 톱스타 배우 등이 펼치는 드라마 제작기를 그린 작품이다. ‘싸인’의 장항준 감독이 극본을, ‘미남이시네요’의 홍성창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최준용 기자 cjy@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