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 임대주택 유형 ‘어르신 하숙집’ 공급된다

최종수정 2012.10.31 10:16 기사입력 2012.10.31 10:16

댓글쓰기

서울시, 2015년까지 300가구.. 대학생임대주택 벤치마킹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시가 2015년까지 '어르신 하숙집' 300가구를 공급한다. 대학생을 대상으로 공급한 '다가구주택형 희망하우징'을 벤치마킹, 서울시가 매입한 다가구ㆍ다세대주택을 방별로 공급하기로 했다.

앞으로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를 위한 휴먼서비스가 포함된 다양한 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임대주택 유형이지만 공급량이 턱없이 적고 예산도 잡혀있지 않아 구체적인 확보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서울시가 발표한 '어르신 종합계획'에는 일자리 창출 등 제2의 인생설계를 돕는 사회보조 시스템 외에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 공급방안이 담겨있다. 골자는 노년층을 위한 '고령자 전용주택' 공급 확대다. 임대주택 8만가구 건설을 위한 새로운 공급원이 될 전망이다. 향후 3년간 세곡과 신정, 천왕 등 9개 주택사업 지구에 총 2263가구가 들어선다.
지난해 7월 서울시가 고령자 맞춤형 전용단지로 시범 조성한 서울 강남구 세곡동 세곡 리엔파크4단지 전경 /

지난해 7월 서울시가 고령자 맞춤형 전용단지로 시범 조성한 서울 강남구 세곡동 세곡 리엔파크4단지 전경 /


고령자 전용주택은 앞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시절 이미 1000여가구가 공급됐다. 이번 계획에는 박원순 시장이 내놓은 추가 공급계획이 담겨있다.

지난해 7월 서울시가 고령자 맞춤형 전용단지로 시범 조성한 서울 강남구 세곡동 세곡 리엔파크4단지가 대표적인 사례다. 국민임대아파트 178가구와 장기전세주택(시프트) 229가구 등 총 407가구 규모의 리엔파크4단지는 1~2층 등 저층에 고령층을 위한 임대를 배정했다. 특징은 어르신들을 위한 시스템이 곳곳에 적용됐다는 점이다.
현관 문턱을 제거하는 등 무장애 공간으로 설계했고 보행보조기구나 휠체어가 쉽게 드나들도록 복도폭 및 현관폭을 1.5m로 늘렸다. 공동욕실에도 휠체어의 활동공간을 따로 만들었다. 허리 통증이 있는 고령층을 감안해 싱크대 및 욕실 세면기 높낮이 조절도 가능하다. 특히 현관은 물론 엘리베이터와 욕실에 접이식 보조의자를 설치했다.

서울시는 고령ㆍ독거ㆍ거동 불편 어르신들을 위해 휴먼서비스가 포함된 주택유형 개발에도 나서기로 했다. 큰 틀은 독립주거와 공동식당, 세탁시설을 갖춘 '어르신 하숙집'이다. 지방에서 온 대학생을 위해 공급된 '다가구주택형 희망하우징'과 같이 기존 주택을 서울시가 매입해 방별로 공급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어르신들을 공동생활체를 만든 후 공동식당과 세탁시설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우선 서울시는 구체적인 공급규모나 사업지 그리고 입주자 선정기준 등 구체적인 공급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어르신 하숙집'의 경우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하지 못했지만 기존 임대주택 공급 유형을 활용한 방안도 나올 수 있다는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매년 5만~6만명씩 늘어나는 신노년층을 감안해 주거 지원 시스템까지 고민하게 됐다"며 "구체적인 공급계획이 잡히지 않았지만 노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