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스바겐코리아, 신형 파사트 사전 예약 판매

최종수정 2012.08.20 13:27 기사입력 2012.08.20 13:27

댓글쓰기

올 인클루시브 패키지 제공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폭스바겐코리아(사장 박동훈)가 20일부터 전국 19개 폭스바겐 전시장을 통해 7세대 신형 파사트의 사전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수입차를 처음 구매하는 고객 및 젊은 고객들이 정통 독일 세단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초기 구입 비용 및 구입 후 유지 비용 부담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신형 파사트 올 인클루시브 패키지도 선보인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와 공동으로 제공하는 신형 파사트 올 인클루시브 패키지는 구입에서부터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에 걸쳐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차별화된 고객 케어 금융 프로그램이다. 초기 구입 부담은 물론 구입 후 5년간 유지비에 대한 부담은 낮추고, 사고 시에도 손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해당 패키지를 선택할 경우 다양한 금융 프로모션 상품 중 본인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으며, 추가적으로 제공되는 4~5년차에 사용할 수 있는 소모성 정비 서비스 쿠폰과 구입 후 1년 내 신차 교환 프로그램 등의 혜택을 얻을 수 있다.

‘수입차는 유지비가 많이 든다’는 고객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폭스바겐 워런티 프로그램을 통해 3년간 제공되는 소모성 부품 무상 교환 서비스에 추가로 2년간 정해진 부품 교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쿠폰을 제공한다. 엔진오일 및 오일필터, 에어 크리너 및 에어컨 필터, 와이퍼 블레이드 등 일부 품목을 제한적 횟수에 한하여 차량 구입 후 5년간 무상으로 교환할 수 있어 고객들은 소모성 정비 비용에 대한 걱정 없이 신형 파사트를 소유할 수 있다.
구입 후 1년 이내에 사고로 인해 차량 가격의 30%가 넘는 수리비가 발생할 경우 새 차로 교환해주는 신차 교환 프로그램까지 추가되어 신형 파사트 구입 고객들은 초기 구매에서부터 일상적인 유지비, 사고 시 손해 발생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초기 구매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고객들은 유예 리스에서부터 선수금이 없는 리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통해 선수금을 0% 또는 30%로 선택할 수 있으며 할부 기간 역시 최대 60개월까지 설정할 수 있다. 유예 금융 리스를 이용하여 2.0 TDI(4,050만원/부가세 포함)를 구매할 경우, 차 값의 30%인 1215만원을 선납금으로 납부하고 3년 동안 월 35만2730원을 내고, 만기 시 상환유예원금인 2632만5000원을 일시 상환 또는 재금융 신청하면 신형 파사트의 오너가 될 수 있다. 또한, 클래식 할부금융을 이용할 경우 선수금 없이도 월 89만90원(60개월 상환 기준)에 신형 파사트를 소유할 수 있다.

오는 8월 말 2.0TDI모델을 시작으로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신형 파사트는 플래그십 세단과 같은 위엄과 안락함, 폭스바겐의 기술력과 더불어 한국 고객의 정서를 반영한 품질이 어우러진 독일 정통세단이다. 전 세대(2709mm)에 비해 94mm 늘어난 휠베이스(2803mm)를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레그룸을 확보해 넓고 안락한 실내공간을 구현했다. 여기에 골프백 4개가 들어가는 529리터라는 넉넉한 트렁크 공간과 더불어 단순하면서도 기능적이고 실용적인 실내구성은 운전자와 탑승자 모두에게 가장 이상적인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국내에는 최고 출력 140마력(4200rpm), 최대토크 32.6kg.m(1750~2500rpm)의 강력한 힘과 정숙성을 자랑하는 2.0 TDI엔진(4,050만원)과 최고출력은 170마력(5700rpm), 최대토크는 24.5kg.m(4,250rpm)의 부드러우면서도 민첩한 반응을 제공하는 2.5 가솔린 엔진(3790만원/부가세 포함) 등 두가지 트림으로 선보인다.

폭스바겐코리아 박동훈 사장은 "본질에 충실한 차를 통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구현하는 것이 좋은 차의 기준이다. 이는 고객이 차를 처음 접하는 순간부터 마지막까지 경험하는 프리미엄 가치를 포함하는 개념이다"며 "본 상품은 한국 소비자들이 구매부터 사후 관리까지 차를 소유하는 전 과정에 있어 기대해온 차별화된 서비스를 실제로 경험할 수 있는 폭스바겐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다. 이를 통해 독일 정통세단, 신형 파사트가 제시하는 남 다른 삶의 가치를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