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스바겐 '제타' 모델별 100만원 인하

최종수정 2012.08.01 10:12 기사입력 2012.08.01 10:12

댓글쓰기

폭스바겐 '제타' 모델별 100만원 인하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폭스바겐의 공식 수입사인 폭스바겐코리아(사장 박동훈)이 고객 만족도 강화의 일환으로 1일부터 컴팩트 프리미엄 세단, 제타(Jetta)의 가격을 모델 별로 각각 100만원씩 인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타 1.6 TDI 블루모션은 기존 3190만원에서 3090만원으로, 2.0 TDI 모델은 기존 3490만원에서 3390만원으로 가격이 조정된다.

폭스바겐코리아의 박동훈 사장은 “FTA 영향으로 전반적인 수입차의 가격이 인하됨에 따라, 타 모델 대비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출시 이후 이어온 제타 열풍을 이어가기 위해 FTA 혜택을 받는 모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낮추기로 결정했다”며 “매력적인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 여기에 친환경성과 실용성으로 높은 인기를 이어온 제타의 독보적인 가치를 더 많은 고객 분들이 접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에는 지난 2011년 5월 첫 선을 보인 제타는 새로운 폭스바겐 디자인 DNA와 함께 쿠페에서 모티브를 얻은 세련된 디자인과 혁신적인 연비, 동급 최고의 품질과 공간 효율성을 바탕으로 전 세계적으로 960만대 이상이 팔리며 폭스바겐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 중 하나로 자리매김한 컴팩트 프리미엄 세단이다.

한국시장에는 스타트-스탑 시스템과 에너지 회생 시스템 등 폭스바겐의 블루모션테크놀로지가 적용된 1.6 TDI 블루모션(BlueMotion Technology®)과 2.0TDI 두 가지 모델로 소개되고 있다. 1.6TDI 블루모션의 경우, 22.2km/ℓ의 혁신적인 연비를 자랑하며, 최고출력은 105마력(4400rpm), 최대토크는 25.5kg.m (1500~2500rpm)다. 특히 소비자시민모임과 소시모 에너지효율화위원회에서 주최한 제15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이산화탄소 저감상을 수상하며 친환경성을 입증 받은 바 있다.

2.0TDI 모델의 경우, 18.0km/l의 탁월한 연비와 함께 140마력(4,200rpm)에 이르는 최고출력과 1750에서 2500rpm 사이의 실용 영역에서 32.6kg.m의 강력한 토크를 뿜어내는 최대 토크로 다이내믹한 디젤 세단의 주행성능을 만끽할 수 있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