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차 거물' 박동훈 사장 "좋은 차는 아내와 같아"

최종수정 2012.08.16 10:53 기사입력 2012.08.16 10:53

댓글쓰기

14일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신형 파사트 시승행사에서 박동훈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차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14일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신형 파사트 시승행사에서 박동훈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차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좋은 차는 배우자와 같다."

'수입차업계의 거물'로 통하는 박동훈 폭스바겐 코리아 사장은 최근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신형 파사트 시승행사에서 기자와 만나 '좋은 차'의 정의를 이 같이 내렸다. 한 눈에 눈길을 끄는 최첨단 기능, 높은 마력 등 스펙보다는 일상 속에서의 호흡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수입차 거물' 박동훈 사장 "좋은 차는 아내와 같아"
박 사장은 "좋은 차의 정의를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좋은 차가 어떤 차냐. 최첨단 기능을 갖춘 차 또는 높은 마력·호크를 나타내는 차냐"고 반문했다. 그는 "좋은 차는 배우자와 같다"고 정의한 후 "설명서에 적혀있는 스펙보다는 일상, 나의 생활 패턴에 함께 함으로써 나의 삶을 얼마나 윤택하게 만드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사장은 "수입차 폭스바겐은 더 이상 선망의 대상이 아니라 일상을 보다 윤택하게 만드는 배우자와 같은 차가 될 것"이라며 향후 수입차 대중화에 폭스바겐이 앞장설 것임을 내비쳤다.

박 사장은 수입차 업계에서 거물로 통하는 인물이다. '철옹성'으로 여겨진 한국차 시장의 벽을 허무는 데 앞장선 1세대 수입차 최고경영자(CEO)인 동시에 폭스바겐 브랜드를 업계 3위로 키우는데 공헌했다. 2001년부터 폭스바겐과 아우디 공식 수입사였던 고진모터임포트에서 부사장을 지내며 매년 100% 성장률을 기록했고 이를 높이 평가한 폭스바겐이 2005년 한국 법인 출범 시 초대사장으로 그를 택했다.
2005년 폭스바겐 코리아 설립과 함께 내놓은 '페이톤' 공수 에피소드는 아직까지 전설로 남아있을 정도다. 2008년부터 작년까지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 7~8대 회장을 맡아 국내 수입차업계의 이해를 대변하는 데 앞장섰다.

박 사장은 "더이상 수입차는 섬띵 스페셜이 아니다. 이제는 섬띵 디퍼런트"라며 "앞서 디젤 볼모지였던 한국에 디젤 바람을 일으키고 해치백이 통하지 않는다는 통념까지 깬 폭스바겐이 이제 신형 파사트를 통해 수입차 대중화까지 이끌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가격대를 낮추며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국산차 고객에게까지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그는 신형 파사트를 "잘 달리고 잘 서고 무엇보다 안전이라는 본질에 충실한 동시에 일상을 보다 윤택하게 만드는 차"로 소개하기도 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