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량통행용 목조교량 국내 최초로 놓인다

최종수정 2012.07.03 00:00 기사입력 2012.07.03 00:00

댓글쓰기

국립산림과학원, 리기다소나무로 고속도로서도 쓸 수 있는 1등교…양양 국립미천골자연휴양림에 설치

국립산림과학원이 만든 국내 최초의 차량통행용 목조교량

국립산림과학원이 만든 국내 최초의 차량통행용 목조교량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자동차가 다닐 수 있는 나무다리가 국내 처음 만들어져 눈길을 끈다.

3일 산림청에 따르면 국립산림과학원은 최근 국내 최초의 차량용 목조교량을 만들고 안전성검증이 끝나는 대로 강원도 양양 국립미천골자연휴양림의 낡은 다리와 바꿔 설치할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 목구조 연구팀이 개발한 차량용 목재다리는 국산 리기다소나무 구조용집성재 105㎥로 만든 지간 30m의 2차선(폭 8.7m) 규모로 고속도로에도 놓을 수 있는 1등교(DB-24)다.

차량통행용 목조교량은 미국, 일본에선 널리 쓰이고 있고 유럽에서 특히 많이 활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선 한 군데도 없다.

국립산림과학원 목구조연구팀은 2009년부터 토목분야 학계·산업계 전문가들과 차량용 목조교량 설계·시공기술연구를 했다.
지금까지 ▲응력적층식 상판제작기술 ▲트러스 접합부 설계기술 ▲목조교량 구조설계기술 등을 개발했고 실험과 해석으로 검증도 끝냈다.

연구팀은 실험의 마지막 단계로 3일 오후 용인 명지대 하이브리드구조실험센터에서 목조교량워크숍을 열어 목조교량의 연구·설계·시공·실험과정을 소개한다.

워크숍에선 차량용다리로서의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 대형트럭 2대 무게인 76.8t의 하중으로 내려누르는 정적실험과 반복적인 차량통행을 고려한 피로실험이 이뤄진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목조다리를 일반도로에 놓기 위해 국토해양부가 만드는 도로교설계기준에 목조교량이 맞도록 적극 힘쓸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재료공학과 김광모 박사는 “연료용 칩이나 펄프재 등 저급용도로만 쓰이던 리기다소나무를 고부가가치의 친환경다리를 만드는 데 활용, 경제적·경관적 효과를 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박사는 “다리는 대부분의 수요처가 국토해양부나 지방자치단체 등의 소관으로 구조안정성과 내구성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고 목재가 갖는 친환경성을 돋보이게 하면 목조교량의 수요가 늘 것”이라고 내다봤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