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신證, '물가연동국고채 입찰 대행서비스'에 74억 몰려

최종수정 2012.04.20 11:21 기사입력 2012.04.20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대신증권 의 개인투자자 대상 '물가연동국고채 입찰 대행서비스'에 총 74억원 규모 개인투자자 자금이 몰렸다.

대신증권은 물가연동국고채 4월 입찰에 맞춰 실시한 '물가연동국고채 입찰대행서비스' 를 통해 개인배정 전체입찰금액 194억원의 1/3이 넘는 74억원 규모의 개인투자자 자금이 입찰에 참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4월 물가채 입찰은 지난 13일부터 4일 간 실시됐다. 기획재정부의 관련규정 개정에 따라 처음으로 개인투자자들이 직접 참여가 허용됐다. 개인투자자가 증권사의 입찰대행 서비스를 이용해 직접 참여하게 될 경우, 유통시장에서 물가채를 매수하는 것보다 1억원당 약 100만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된다.

대신증권의 물가연동국고채 입찰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대신증권 영업점을 직접 방문해 계좌를 개설한 후 입찰에 참여하면 된다. 물가연동국고채 입찰은 매달 셋째주 월요일에 진행되며, 다음 입찰은 오는 5월21일부터 4일간 실시될 예정이다.

물가연동국고채 발행예정 금액의 20% 범위 내에서 개인에게 우선 배정되며, 소액개인투자자들의 응찰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응찰단위 금액을 10만원으로 정했다.
정기동 대신증권 리테일채권부 이사는 "매달 실시하는 물가연동국고채 직접입찰 대행서비스를 통해 개인투자자는 다양한 장점을 지닌 물가연동국고채를 보다 유리한 가격으로 매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