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생발전, 공기업이 먼저]방폐公, 경주 시민과 호흡

최종수정 2012.03.05 12:40 기사입력 2012.03.05 12:40

댓글쓰기

송명재 한국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 이사장이 지난해 경주시 감포읍의 해산물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 '체험 삶의 현장'에 참여해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 모습.

송명재 한국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 이사장이 지난해 경주시 감포읍의 해산물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 '체험 삶의 현장'에 참여해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 모습.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이명박 정부의 최대 화두로 꼽히는 동반성장.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경쟁력의 격차를 줄이고 함께 상생하는 문화를 정착하자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삼성과 현대차, LG 등 국내 내로라하는 기업들은 정부의 동반성장 정책과 초반엔 다소 마찰을 빚었지만, 현재는 적극적인 움직임이다. 사회적 경제적으로 소기의 성과도 거두고 있다.

하지만 묵묵히 '공생발전'에 힘써 온 공기업의 경우 사기업과는 상황이 좀 다르다. 국가의 자본으로 설립 운영되는 공기업이다 보니 흔한 말로 '잘 해야 본전'이란 인식이 강하다. 100을 투자해 200의 결과물을 내놔도 성과는 100 그대로이거나 이에 못 미치는 경우가 허다하다.

송명재 한국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 이사장이 요즘 '경주사람'이 다 된 것도 이 같은 상황과 무관치 않다. 방폐장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경주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과 공생이 가장 중요한 경영 과제라고 판단해 온 신경을 기울였기 때문.

실제 방폐장 사업은 인근 주민의 이해와 지지가 무엇보다 절실하다. 송 이사장은 당초 올 연말로 예정됐던 방폐장 준공 시기를 2014년 6월로 연장한 것을 두고, 자칫 불거질 수 있었던 잡음을 잡아냈다. '소통'을 통해서다. 방폐장 공사 현장을 대대적으로 개방해 시의회, 동경주 지역 주민대표, 민간환경감시기구, 환경운동연합 등의 시민ㆍ환경단체 등이 오가면서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의구심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송 이사장은 앞으로도 경주 방폐장을 안전한 시설은 물론 세계인이 찾을 수 있는 친환경 명소로 육성한다는 복안이다. 방폐장 부지 210만㎡에 약 3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빛테마공원, 체육시설 등을 조성, 관광객이 찾는 경주 지역의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지역과 공생발전을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공헌 활동에도 주력하고 있다.
방폐공단은 신입사원을 경주 지역 주민으로 우선 채용하고 있으며 출범 이후 채용 인원의 20%를 경주 지역 주민으로 선발하고, 이와 별도로 가점제를 실시해 지역 내 유능한 인재를 적극적으로 채용해왔다. 올해에도 추가로 청년인턴을 채용하는 등 청년 취업난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