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스마트워크 시스템 본격 가동

최종수정 2018.09.09 15:18 기사입력 2010.08.12 09:44

댓글쓰기

포항제철소, 스마트폰·크래들 이용 설비관리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포스코가 모바일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워크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포스코에 따르면 포항제철소는 지난 10일부터 설비관리 스마트워크 시스템을 가동했다. 이 시스템은 운전부서와 정비부서에서 실시하던 설비점검을 스마트폰의 모바일 기술과 포스코가 자체 개발한 설비점검용 툴로 전자태그(RFID)와 리더·온도계·플래시 기능을 내장한 ‘크래들(cradle)’을 이용해 업무 효율을 높인 혁신적인 근무 방식이다.

이번 시스템 가동으로 그동안 운전·정비부서에서 개별적으로 관리해온 14만개의 일상 설비점검 항목을 유형별로 표준화하고, 운전·정비 점검시스템을 통합했으며 설비코드를 입력하면 점검항목과 점검결과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다.

그동안 수기로 관리하던 설비점검 방식의 경우, 스마트폰과 크래들로 설비에 부착된 RFID만 읽으면 해당 설비에 대한 점검항목이 나타나므로 작업자가 점검 결과를 현장에서 바로 입력할 수 있어 데이터에 대한 신뢰도를 향상시킴은 물론 점검시간도 단축했다.
이밖에 안전정보와 수리, 고장, 진단 등에 대한 설비이력을 현장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사무실과 현장을 오가야 했던 작업자의 불편함도 해소됐다.

포항제철소측은 “고립된 작업공간과 같은 통신환경이 취약한 장소에도 SK텔레콤과 합동으로 무선통신망을 구축해 설비점검 요원과 엔지니어, 슈퍼바이저 등이 현장에서 모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