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목함지뢰 30 발 추가 발견

최종수정 2010.08.02 18:07 기사입력 2010.08.02 17: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인명피해를 낸 북한의 목함지뢰가 추가로 발견됐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오늘 오후 4시 현재 강화도 인근 도서인 교동도(29발)와 볼음도(1발)에서 30발을 추가로 발견했고 이중 6발은 빈상자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30일부터 나흘간 발견된 북한의 목함지뢰는 66발로 늘었다. 현재까지 강화도 인근 도서에서 47발(빈상자 11발), 임진강의 지류인 사미천 일대에서 19발(빈상자 16발)의 목함지뢰가 발견됐다.

군 관계자는 "폭우로 떠내려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목함지뢰가 추가로 발견됨에 따라 강화도 등 지역수색작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軍) 당국은 지뢰탐지 교육을 받은 병력과 장비를 강원과 경기, 인천에 이르는 접경지역 하천을 중심으로 집중 투입해 유실지뢰 탐지작업을 벌이는 한편 피서객에 주의와 함께 신고를 당부했다. 군당국은 현재 60개소에 군 병력 993명을 투입해 유실지뢰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폭발사고로 이어진 목함지뢰는 가로 20㎝, 세로 9㎝, 높이 4㎝의 나무 상자로, 강화에서 발견한 것과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상자를 열거나 밟는 등 일정한 압력을 가하면 폭발하도록 장치돼 있다.
일부 군 관계자는 "일정지역에서 지뢰가 발견되지 않고 강화도와 임진강 등에서 발견됨에 따라 의도를 의심해볼 수 있지만 아직은 특이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