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백화점 여름세일, 명품 매출이 견인

최종수정 2010.06.28 11:25 기사입력 2010.06.28 11:25

댓글쓰기

명품 브랜드 시즌오프와 겹쳐 판매 확대 … 롯데·현대 등 두자릿수 신장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주요 백화점들이 지난 25일부터 일제히 여름 정기세일에 돌입한 가운데 첫 주말 사흘 동안 명품을 중심으로 한 전체 매출이 두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하며 호조를 보이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롯데백화점 기존 점포 25개점 및 아웃렛 2개점의 '여름 프리미엄 세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2008년 6월 26~28일)보다 11.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 광복점과 중동점, 구리점, 안산점과 아울렛 광주수완점 등을 모두 포함한 매출로는 무려 20.5% 신장률이다.

상품별로는 해외명품 매출이 기존점 기준으로 전년동기대비 43.5%, 유아 25.9%, 핸드백 25.4%, 여성의류 13.1%, 남성의류 13.0%, 장신잡화 10.1%, 화장품 8.6% 각각 증가했다.

특히 여성의류와 남성의류의 경우 원피스, 쿨비즈 캐주얼 등 여름 상품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매출 신장세를 뒷받침했다.
같은 기간 현대백화점 전국 11개 점포의 매출도 작년 여름세일 기간에 비해 11.0%, 유플렉스를 포함한 전점포 매출은 13.2%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명품 매출이 54.1%, 여성의류가 39.8% 증가한 가운데 남성의류 14.1%, 잡화 11.2%, 영패션의류 9.6% 등의 신장률을 기록했고, 특히 돌체앤가바나, 토리버치, 타미힐피거, 랄프로렌 등 집객력 높은 브랜들의 시즌오프 할인 판매가 겹치면서 세일 첫 주말 3일간 의류 판매가 큰 폭으로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의 세일 사흘간의 실적은 기존점 기준으로 16.4%, 전점 기준으로는 26.7% 증가했다.

여성의류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19.6%, 남성의류가 18.8% 증가했고 명품이 40%, 잡화류가 10.4% 신장하는 등 전 상품군이 고른 매출 신장률을 보였다.

또 우루과이와의 16강 경기를 앞두고 달아오른 월드컵 열기에 3D TV와 LED TV를 중심으로 한 가전제품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7.5%, 경기를 즐기며 먹을 수 있는 델리식품 매출은 14.2% 각각 신장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의 주말 매출은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일 초반 행사가 명품 브랜드의 시즌오프와 겹치면서 루이비통, 구찌, 프라다 등 프레스티지 뷰틱 명품 매출이 41%를 신장한 것을 비롯해 마크제이콥스, 끌로에, 발렌시아가 등 명품 숙녀가 23%, 브리오니, 키톤, 제냐 등 명품 신사가 72% 신장하며 명품 전체로는 18%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 마케팅팀 김기봉 팀장은 "장마 예보에도 불구하고 월드컵 특수와 바캉스 시즌이 시작되면서 백화점의 세일 첫 주말 실적이 작년 대비 높은 신장 폭을 기록했다"며 "본격적인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바캉스 물품을 구매하려는 고객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남은 세일 기간에는 관련상품 물량을 더욱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