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위안화 절상 주장 '오바마 밀어주기?'

최종수정 2009.11.16 14:58 기사입력 2009.11.16 14: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미현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의 도미니크 스트라우스 칸 총재가 위안화 절상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나섰다.

16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칸 총재는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금융 컨퍼런스에 참석한 자리에서 “글로벌 무역 불균형을 야기하는 중심 국가들은 이것을 완화하기 위해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위안화 절상은 중국의 국내 소비를 촉진하고 글로벌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기위해 중국 정부가 반드시 이뤄야 할 개혁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칸 총재는 또 “위안화를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의 통화 가치를 절상하는 것은 가계의 구매력을 증대시키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칸 총재는 중국 정부가 이미 의료보험 개혁 등을 통해 내수 촉진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은 것으로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중국정부는) 경제구조를 내수중심으로 옮겨가기 위해 사회보장을 확대하고 금융권 및 기업 지배구조 개혁에 나서는 등 더 많은 개혁 작업들을 수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반대로 경상수지 적자에 시달리는 나라들, 특히 미국은 저축률을 높이고 재정 건전성을 되찾는 것을 우선순위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칸 총재의 이같은 발언은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나온 것으로 무역불균형 시정과 위안화 절상을 요구하는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티머시 가이트너 장관을 비롯한 미 고위관계자들이 공개적으로 위안화 절상 압력을 가한데 이어 중국은 미국의 저금리 정책이 글로벌 경제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맞불을 놓는 등 양국은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한편, 글로벌 경제회복과 관련해 칸 총재는 “전체적으로 글로벌 경제는 바닥을 친 것으로 보이지만 가장 큰 리스크는 각국이 경기부양책을 너무 빨리 철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출구전략을 시행하는데 신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정책자들은 경기회복세가 확고해질 때까지, 특히 실업률이 하락반전할 때까지 부양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미현 기자 grob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