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T, MVNO 및 오픈 플랫폼 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09.10.21 15:02 기사입력 2009.10.21 09: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오 기자]KT가 가상이동통신망사업(MVNO) 진출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KT는 21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500여 사업 파트너들을 초청, '가상이동통신망사업(MVNO ) 설명회'를 열고 사업정책 및 개발지원 계획을 소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KT는 사업 파트너의 무선데이터 서비스 개발 환경 편의를 위해 KT가 보유한 다양한 유ㆍ무선 플랫폼(인증, 과금, 위치, 메시징 등)을 활용하는 새로운 개방화 정책을 제시하고 무선데이터 사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T는 다양한 MVNO 신규 사업 창출을 위해 사업 파트너가 무선망 사용시간 및 용량별로 할인율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사업 설명회 이후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상시 상담 창구를 운영하면서 사업에 필요한 일대일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새로운 MVNO의 등장으로 이동통신 시장이 포화상태의 음성시장에서 벗어나 새로운 콘텐츠나 다양한 업종 간의 융합된 솔루션을 제공하는 고부가가치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해외에서 활성화된 아마존의 전자도서 사업인 '킨들'(Kindle)은 음성통화가 적어 네트워크 부하가 덜 걸리는 시간대에 신문기사 등을 저렴하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데이터 MVNO가 활성화되면 국내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사업화가 가능할 것으로 KT는 전망했다.

양현미 KT 개인고객전략본부장(전무)은 "개방과 융합이라는 시대적 트랜드에 맞춰 외부 사업 파트너들이 손쉽게 KT의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무선인터넷의 폭발적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