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美·中 무역전쟁 확산…다우 200포인트 이상 하락

최종수정 2018.07.12 05:31 기사입력 2018.07.12 05: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11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간의 무역전쟁이 확산되면서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219.21포인트(0.88%) 떨어진 2만4700.45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9.82포인트(0.71%) 내린 2774.02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59포인트(0.55%) 하락한 7716.61에 마감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연간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고, 중국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주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미국은 중국의 반발, 미국 내 우려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끝장을 보겠다는 태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엔 "(2000억달러 이후에는) 3000억달러 규모가 더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즉각 맞대응을 선언했다.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이성을 잃은 행위는 인심을 얻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다만 구체적인 보복 조치는 정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레녹스 웰스 어드바이저스의 데이비드 카터 최고투자책임자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이번 발표는 앞서 나온 경고와 차원이 다르다"고 설명하고, "관세 규모가 엄청난 데다 중국이 직접적인 보복 관세를 시행하는 일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맞대응에 대한 불확실성이 한층 높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캐피탈 이코노믹스의 폴 애쉬워스 이코노미스트는 "정치권이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주의 정책에 제동을 걸지 못하는 상황이 투자자들의 긴장감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고 전했다.

종목별로는 캐터필러가 3% 이상 하락세를 보였고 3M과 보잉 등 중국 정부의 보복관세를 맞을 것으로 보이는 종목들이 약세를 보였다.

이런 가운데 이날 노동부가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는 연율 기준으로 전년대비 3.4% 급등해 시장 예상치 3.1%를 넘어섰다. 2011년 11월 이후 최고치이기도 하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견고함을 보여준 셈이다.

국제유가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리비아 수출이 재개된다는 소식에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5.0%(3.73달러) 떨어진 70.3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배럴당 5.72%(4.51달러) 미끄러진 74.3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이 전날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관세 폭탄을 예고하면서 글로벌 성장의 발목을 잡고 원유수요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했다.

리비아에서 원유 수출이 재개될 것이란 소식이 나온 것도 영향을 미쳤다. 리비아 국영 석유공사(NOC)는 네 개 원유 수출 항구의 수출 불이행 선언을 철회한다고 밝히고, 몇 시간 이내로 생산 및 수출이 평상시 수준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전했다.

국제 금값은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8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0.9%(11.0달러) 하락한 1244.4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