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 증시 동반 하락에 대비해야…미·중 무역갈등 심화 땐 코스피 추가 하락 가능"

최종수정 2018.10.11 15:51 기사입력 2018.10.11 15:51

댓글쓰기

외국인의 변칙적 선물 매매에도 주목해야 할 시점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KB증권은 11일 한국과 미국 증시 동반 하락에 대비할 필요가 있고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될 경우 코스피가 최대 5% 추가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영환 연구원은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되면 아시아 신흥국 증시의 반등은 쉽지 않다"면서 "미국 증시가 무역갈등 이슈를 반영해 하락하기 시작했다는 점은 더욱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KB증권은 특히 미국 S&P지수가 연고점 확인 후 약 5% 추락할 수 있다고 예상한 만큼 한국도 이에 준하는 수준의 조정이 나타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 수출이 30% 감소하는 경우 코스피 순이익은 4.5% 줄어들 전망"이라며 "실제로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더라도 주식시장이 우려를 최대한 반영하는 시점에는 코스피가 5% 추가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갈등 격화 시점은 당초 예상보다 빨라졌다는 진단도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중간선거를 앞두고 중국 관세 문제를 더 밀어붙이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는데 실제로는 비관세 측면에서 중국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는 양상"이라며 "2019년 1분기로 예상했던 미중 무역갈등 격화 시점이 당겨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외국인의 변칙적 선물 매매에도 주목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전일까지 코스피200 선물에서 5만9927계약 순매도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외국인 투자자는 11일 오전 10시30분 전까지 4000계약 이상의 환매수를 기록하다가 장 중 재차 매도를 기록하는 등 매우 변칙적으로 움직였다.

이중호 연구원은 "외국인 역시 시장에 나타나는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에 대해 , 대외적인 변수에 따른 시장 움직임에 대해 일관된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지 못하다는 의미"라며 "이는 미중 무역분쟁 등이 지속될 수 있는 여건에 대비가 필요하다는 헤지 포지션 설정으로 본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