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경화 "조성진, 한마디 하면 열 마디 알아들어"

최종수정 2018.09.10 14:53 기사입력 2018.09.10 14:53

댓글쓰기

정경화-조성진, 12일 예술의전당서 듀오 콘서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바이올린 여제 정경화(70)는 10일 피아니스트 조성진(24)에 대해 "조언을 해줄 때도 한마디 하면 열 마디를 알아듣는다"고 말했다.

정경화는 이날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처음에 동생 정명훈 감독이 '이렇게 재주 있는 애는 처음 봤다'고 했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들은 오는 1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듀오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협연은 2012년 정경화 독주회에서 함께 무대를 꾸민 이후 6년 만. 평소 피아니스트 선정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정경화는 2012년 당시 고등학생 조성진을 자기 무대에 세웠다.

조성진은 "정경화, 정명훈 선생님은 우리나라 클래식 음악가 1세대라고 할 수 있고 이 세대가 없었으면 우리 세대 아티스트도 없었을 것"이라며 "선생님과 연주하는 것은 항상 큰 영광이다"고 말했다.

2012년 협연 이후 정경화는 멘토 역할을 했다. 2015년 쇼팽 콩쿠르를 앞둔 조성진에게 피아니스트 케빈 케너(1990년 쇼팽 콩쿠르에서 1등 없는 2등) 레슨을 주선했다.
정경화는 "콩쿠르 우승자들은 콩쿠르 끝나고 3년 동안이 그 사람의 음악가로서의 삶에서 정말 중요한데, 조성진이 자신의 재능을 어떻게 펼쳐나갈지 터득하고 결정하고 앞으로 가는 모습이 놀랍다"고 했다.

조성진은 "(정경화가) 저에게 무슨 고민이 있거나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의견을 여쭤보면 친절하게 본인의 일처럼 신경 써주셨다"며 "저에게는 멘토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번 공연에서 슈만 바이올린 소나타 제1번,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제7번, 프랑크 바이올린 소나타를 연주한다. 베토벤 소나타 7번은 6년 전 이들이 함께 연주한 작품이다. 프랑크 소나타는 함께 연주하기는 처음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