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테스트베드 서울' 선언…23년까지 1500억원 투입

최종수정 2019.05.27 11:00 기사입력 2019.05.27 11:00

댓글쓰기

서울시, 실증사업비 최대 5억 지원·참여기업 20%만 부담
'R&D지원형'·'기회제공형' 두 가지 추진
혁신제품 수의계약 한도액 2000만원 상향

서울시 '테스트베드 서울' 선언…23년까지 1500억원 투입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가 2023년까지 1500억원을 투입해 서울 전역을 혁신기술로 만들어진 제품과 서비스의 성능을 시험하는 '테스트베드'로 개방한다고 27일 밝혔다.


테스트베드 적용 대상은 서울 소재 중소·벤처기업이 개발한 상용화 직전 제품 또는 서비스다. 서울시 본청과 서울교통공사, 서울시설공단 등 투자출연기관, 사업소의 각종 시설물과 현장에서 최대 1년 간 적용하고 테스트 할 수 있다.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되면 '성능확인서'도 발급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실증사업비로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우선 올해 100억원을 투입해 약 50개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참여기업은 전체 실증사업비의 20%만 부담하면 된다.


테스트베드 서울은 실증 기회와 사업비를 종합 지원 받을 수 있는 'R&D 지원형', 시가 실증 장소만 제공하는 '기회제공형' 두 가지로 추진된다. R&D지원형 참여기업은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인공지능, 핀테크, 블록체인, 드론 등) 제품과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거나 서울시정 혁신과 도시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서울소재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이다.


참가를 원하는 기업은 온라인 플랫폼 '신기술 접수소'를 통해 우선 접수하면 된다. 이후 핀테크, 인공지능 등 7개 분야 전문 심사위원 200명 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8주 이내 평가를 통해 선정한다.

서울시는 테스트베드 이후 성능이 인정되면 시가 혁신제품 구매처가 돼 초기 시장 형성과 판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각 기관이나 부서별로 혁신제품 공공구매를 촉진하도록 수의계약 한도액을 법정 최고액인 2000만원으로 상향한다. 또 내년부터는 서울시 전 기관과 부서별로 '혁신제품 구매목표제'를 도입한다. 아울러 서울산업진흥원에 전담기구 '테스트베드 사업단'을 조직해 7월부터 운영된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의 '테스트베드 서울' 선언이 타 지자체, 중앙정부로 확산돼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혁신기술을 개발하고도 초기 시장형성과 판로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기술창업기업들에 성장동력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