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고위당국자 "4차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원포인트 고려"

최종수정 2019.05.21 15:02 기사입력 2019.05.21 15:02

댓글쓰기

"4차 남북회담은 북미 대화 재개 위한 목적"
"형식적 측면보다는 실무적 회담 충분히 가능"
지난 4월 한미정상회담 메시지 전달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4차 남북정상회담은 2차 판문점 정상회담과 유사한 형식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정부 고위당국자가 21일 밝혔다. 형식과 의전에 구애받지 않는 실무적 성격의 회담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5월 판문점에서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은 자칫 무산될 뻔 했던 1차 북미정상회담을 되살리는 역할을 한 바 있다.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4차 남북정상회담의 목적은 북미정상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조율의 성격이 있다"면서 "그렇게 본다면 형식적인 측면보다는 실질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2차 남북정상회담을 "남북한이 필요하면 언제든 만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회담"이라고 평가하면서, "(3차 정상회담처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면 통신이나 기술적인 문제는 물론 의전 등에 대해서도 상당한 협의가 필요하지만, 2차 남북정상회담처럼 하게 된다면 굳이 특사파견이나 고위급 회담을 앞서 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남북정상회담을 정식 제안한 후 특사파견이나 고위급 회담 등에 대한 논의가 나오고 있지만, 굳이 이러한 절차를 거치지 않더라도 정상회담이 가능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6·12 싱가포르 회담 직전, 북미간 갈등이 재차 깊어졌고 회담이 취소됐는 사태를 맞았다. 그러다 문 대통령이 중재에 나섰고, 5월 26일 판문점에서 열린 2차 남북회담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도 성사될 수 있었다.

아울러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현안을 놓고는 북측과 지속적인 소통 노력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당국자는 "협상에는 다 때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서둘러야할 때가 있고 기다려야 할 때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인내심을 갖고 내부적으로 상황 관리를 하면서 준비할 때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당국간 대화의 속도를 낼 수 있는 때가 오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그런 시점이 되면 다양한 형태의 대화를 제안하고 의제에 대해서도 얘기할 것이다. 지금은 그런 때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대북 식량지원 계획을 놓고는 북측과 직접적인 접촉은 없는 상태로 보인다. 당국자는 "그런 논의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아직까지는 마련되지 않고 있다"면서 "(현재로선) 국민 여론을 수렴하면서 내부적으로는 방법론을 꼼꼼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을 승인했지만 북측의 응답은 없는 상태다. 이에 대해서도 정부는 북측과 협의를 지속해나간다는 입장이다. 고위당국자는 "북측과 계속 협의 중이다"면서 "큰 틀에서 보면 북측도 지금은 자신의 입장을 정리해 나가는 단계고 여러가지 의미를 행간을 통해 고려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