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 5G 네트워크 구축에 중국 화웨이 부품 금지"

최종수정 2019.04.24 21:07 기사입력 2019.04.24 21: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영국이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 과정에서 화웨이 핵심장비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일간 가디언이 2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영국은 그간 화웨이가 공급하는 네트워크 장비의 보완 문제를 지적해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전날 외무, 내무, 국방, 국제개발 담당 장관 등이 참석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진행한 뒤 이 같은 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5G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영국 통신회사에 핵심부품을 공급할 수 없게 됐다.


이번 결정으로 미국 주도의 중국 통신장비 배제 논리에 힘이 실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화웨이 장비에 도청과 정보유출을 가능케 하는 ‘백도어’(backdoor) 장치가 숨겨져 있을 수 있고, 중요 정보가 중국 정부로 유출될 우려가 있다는 주장이 나온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 때문에 5G 통신망 구축 사업에서 화웨이를 포함한 중국 업체를 배제해야 한다며 동맹국들과 함께 글로벌 압박을 강화해왔다.


유럽연합(EU)도 중국 업체 배제를 고려하고 있고, 호주와 뉴질랜드 등은 이미 중국 업체 배제 원칙을 정해 공표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영국 정보당국은 '화웨이 배제'에 신중한 입장을 취해왔다. 도·감청 전문 정보기관인 정보통신본부(GCHQ)의 제러미 플레밍 국장은 지난달 "중국 기술이 주는 기회와 위협을 모두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국가들이 화웨이를 포함한 중국 기업에 공정하고 차별적이지 않은 환경을 제공해 서로 '윈윈'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화웨이를 공정하게 대우해달라는 기존 입장을 다시 밝혔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