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활절 스리랑카서 성당·호텔 연쇄 폭발…교민 피해는 없어

최종수정 2019.04.21 15:42 기사입력 2019.04.21 15: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21일 스리랑카의 교회와 호텔들에서 연이어 일어난 폭발 사고와 관련해 스리랑카 주재 한국대사관은 지금까지 교민 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폭발사고 발생 후 한인교회, 한인회, 한국국제협력단(KOICA), 현지 기업 주재원 등에게 차례로 연락해 확인한 결과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앞으로 행여 피해자가 나올지 모르는 만큼 한인회 등과 협력해 현지 경찰, 병원 등을 통해 계속 상황을 체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에 있는 가톨릭 성당과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에서 연쇄 폭발이 일어났다. 비슷한 시각 네곰보와 바티칼로아 등 여타 지역의 가톨릭 성당 등 교회 두 곳에서도 폭발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매체들은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최소 42명이 숨지고 280여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일부 언론은 사망자가 최소 100명에 달한다고 전해 피해 규모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대사관 측은 폭발사고가 발생한 호텔이 모두 콜롬보 시내 중심지에 자리잡은 특급 호텔인만큼 교민에게 외출하지 말고 안전한 곳에서 머물러달라고 당부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스리랑카는 한동안 테러가 없었던 나라라 이날 연쇄 폭발사고에 교민 사회 등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스리랑카에는 교민 1천여 명이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400여명은 콜롬보에 머물고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